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대전 '바이오메디컬 규제 자유특구' 가동
▲ 허태정 대전시장(가운데)과 바이오메디컬규제자유특구 사업 주관병원 관계자 등이 7일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인체유래물 은행 공동 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대전시가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운영 사업에 본격 착수했다.

대전시는 7일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허태정 시장과 바이오메디컬규제자유특구 사업 주관병원 관계자, 13개 바이오 기업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인체유래물 은행 공동 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은 지난해 11월 대전시가 중소벤처기업부 지정 2차 규제 자유특구로 선정되면서 실증특례 사업으로 부여받은 ‘인체유래물 은행 공동운영'을 위한 특구사업자 간 협력을 뼈대로 하고 있다.

인체유래물이란 인체로부터 수집하거나 채취한 조직·세포·혈액 등의 인체 구성물 또는 이들로부터 분리된 혈청, 혈장, 염색체 등을 말하며 각 병원에서는 이를 인체유래물은행에 수집·보존한다.

이날 업무협약에 따라 각 병원은 개별적으로 운영하던 인체유래물  은행을 공동으로 관리·운영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게 된다.

또 그동안 각 병원 소속 의사들의 연구용으로 제한됐던 임상검체를 기업이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제품개발이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이루어질 전망이다.

대전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엔 올해 부터 4년간 315억원 규모의 사업비가 투자된다.

허태정 시장은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사업을 통해 병원과 기업의 혁신성장을 도모하고 글로벌 진출 지원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바이오산업 글로벌 혁신 생태계 구축과 육성을 통해 미래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