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보름 일찍 꽃망울 터뜨린 속리산 '복수초'

'봄의 전령사'인 복수초(福壽草)가 지난해보다 15일 일찍 꽃망울을 터뜨렸다.

11일 국립공원관리공단 속리산국립공원사무소에 따르면 충북 보은 속리산 천왕봉 인근에서 자생하는 복수초가 개화했다.

올해 겨울 기온이 평년보다 올라가면서 개화 시기가 앞당겨졌다.

지난해 12월1일부터 이달 10일까지 문장대~천왕봉 고지대 평균기온은 최근 2년간 평균기온보다 1.5도 높았다.

복수초는 미나리아재비과(Ranunculaceae)에 속하는 다년 풀이다.

'복을 많이 받고 오래 살라'는 뜻의 복수초는 눈 사이에 핀다고 해서 '눈색이꽃'이라고도 하고, 중국에서는 눈 속에 피는 연꽃이라고 해서 '설연(雪蓮)'이라고 부른다.

원일초, 설련화, 얼음새꽃으로도 불리는 복수초는 히말라야의 '노드바'처럼 이른 봄 눈 속에서 꽃을 피워 주변의 눈을 자신의 열기로 녹인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