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충북경제 4% 실현 … 산업단지 조성 박차"
▲ 오송단지내 첨복단지 전경.

충북도는 충북경제 4%실현과 투자유치 기업에 안정적 산업입지 공급을 위해 올해부터 2022년까지 연간 100만평 규모의 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처럼 대규모 산업단지 조성이 필요한 이유는 산업단지 조성은 기업의 투자유치로 이어지고 투자유치는 도민 일자리가 증가하는 등 GRDP가 상승하는 효과가 나타나기 때문이다.

실제로 산업단지를 적극 조성한 최근 10년(2009 ~ 2018) 민선 5기와 민선 6기 동안 투자유치 금액은 각각 20.5조와 43.3조원으로 111%가 증가하였고 같은 기간 동안 GRDP는 3.04%에서 3.63%가 증가하였다.

그동안 충북은 산업단지를 적극 조성하여 2009년 90개소에서 2018년 119개소로 32%가 증가하였으며, 면적으로는 57,505천㎡에서 74,972천㎡로 30.4%가 증가하였다.

이는 전국 산업단지 면적의 5.3%에 해당되며, 산업단지 증가 면적으로는 전국 3위(1위 경남 27,722천㎡, 2위 경북 21,277천㎡, 3위 충북 17,531천㎡) 에 해당되나 아직은 투자유치 기업이 입주할 산업용지 면적이 부족한 실정이다.

충북이 2022년까지 연간 100만평씩 산업단지를 조성 하여야만 108,763천㎡(전국대비 7.5%)를 확보할 수 있다.

도는 2018년 현재 전국 대비 충북의 인구는 3.1%에 불과하지만 국토면적을 기준으로 할 경우 충북의 면적은 7.4%이므로 충북의 산업단지 면적을 국토면적 비율 수준인 7.5%까지 확보할 수 있어 지역경제가 지속 성장하고 인구유입이 증가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현재 충북도는 2019년 4개 지구 4,186천㎡의 산업단지 지구지정을 마쳤고, 2020년 1분기 7개 지구 4,229천㎡를 지구지정을 계획하는 등 2020년에만 12개 지구 10,236천㎡ 산업단지 신규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충청북도 투자유치과 이종구 과장은 "민선 7기 적극적인 투자유치와 기업지원을 위해 안정적인 산업입지 확보가 어느 때 보다도 중요한 시기로 산업단지 조성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며 "향후 2022년까지 연간 100만평이상 산업단지를 조성하여 충북경제 4% 실현을 조기에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