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국립보건원 "코로나 백신 후보물질 개발"
▲ 국립보건연구원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면역 생성을 유도하는 백신 후보물질을 제작했다고 밝혔다.(사진은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

질병관리본부 산하 감염병 연구기관인 국립보건연구원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면역 생성을 유도하는 백신 후보물질을 제작했다고 7일 조선일보가 밝혔다.

이 보도에 따르면 7일 국립보건연구원은 "인체 내 바이러스 복제를 일으키지 않고 면역반응만 유도해 안전성이 높은 백신 후보물질을 자체 제작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메르스도 사스도 백신이 실용화된 적이 없다":며 "이런 바이러스 백신 개발은 우리 인류가 성공한 적 없는 첫 도전"이라고 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이 물질은 감기 등을 일으키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속 '구조단백질'을 몸체로 삼고, 여기에 코로나 바이러스가 가진 돌기(Spike)를 심어 만든 '바이러스 유사체 백신' 후보다.

코로나 바이러스와 유사하지만 몸 속에서 확산하진 않는 이 물질을 인체에 주사해 신종 코로나 완치 후 생기는 면역 항체를 일반인도 병증 없이 얻게 한다는 원리다.

국내에선 이번이 첫 성공이지만 해외에선 러시아가 지난달부터 오는 5월 말까지 중국 신종코로나 환자 240명을 대상으로 유사한 백신 후보물질 임상실험에 착수했다.

국립보건연구원 관계자는 "해외에선 백신 개발에 1000억 가까이 소요되는데 우리는 내부 연구과제로 진행해 2억 가량 예산으로 성과를 냈다"고 했다.

다만 "곧 쥐 동물 실험에 착수해도 6월에서야 성과가 나올 것"이라고 했다.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은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도 백신 개발에 18개월 걸린다고 했고, 어떤 전문가는 이 조차 낙곽적인 판단이라 할 정도"라며 "그래도 하나하나 차분히 후보물질을 개발했다"고 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