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대전시, 코로나 극복 비대면 관광명소 10곳 추천

대전시는 10일 가정의 달을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를 덜 수 있는 비대면(untact) 관광명소 10곳을 추천했다.

추천지는 장태산자연휴양림을 비롯해 한밭수목원, 만인산자연휴양림, 뿌리공원, 성북동산림욕장, 유림공원, 대청호오백리길, 금강로하스에코공원, 계족산황톳길, 장동산림욕장 등이다.

81만 5,000여㎡ 임야에 메타세콰이어 숲이 울창한 장태산자연휴양림은 산책로를 비롯해 숲속의집, 산림욕장, 건강지압로, 산림문화휴양관 등을 갖추고 있으며, 문재인 대통령이 여름휴가를 보낸 곳으로도 유명하다.

한밭수목원은 도심 속 인공수목원으로 감각정원과 명상의숲, 습지원, 생태숲, 관목원 등이 갖춰진 중부권 최대 규모로 시민들의 안락한 휴식처로 사랑받고 있다.

중구 침산동 뿌리공원은 224개 성씨의 유래가 기록된 전국유일의 조각품들이 세워져 있고, 자연관찰로, 수목원, 산림욕장, 야생초 화류단지 등이 있어 자연과 접하면서 자신의 뿌리를 돌아보는 산교육의 장으로 각광받고 있다.

대덕구 신탄진 대청댐에서 시작되는 두레마을길, 찬샘마을길, 호반낭만길, 대추나무길, 대청로하스길을 잇는 200여㎞의 대청호오백리길은 대청호 곳곳의 비경과 역사, 이야기 거리를 담고 있으며, 그중 호반낭만길은 슬픈연가 드라마촬영지가 있어 백미로 꼽힌다.

계족산황톳길은 임도를 따라 조성된 14.5㎞의 황톳길에서 부드러운 황토가 발바닥을 푸근히 감싸주는 발마사지와 산림욕까지 한꺼번에 즐길 수 있으며 봄부터 가을까지 체험할 수 있다.

계족산황톳길은 한국관광공사가 시행한 2019년 걷기여행 실태조사결과 전국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걷기여행길 8위에 오른바 있다.

박도현 시 관광마케팅과장은 "생활방역체계로 전환된 만큼 방역수칙을 지키면서 그동안 준비해 온 각종 관광 관련사업과 행사 등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