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대전·세종·충남 총장들 "지역 혁신이다"
▲ '지방자치단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유치 및 지역 발전을 위해 대전·세종·충남의 국회의원들과 대학총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유치 및 지역 발전을 위해 대전·세종·충남의 국회의원들과 대학총장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충남대 등 지역 대학 총장들과 지역 국회의원들은 6일 국회 의원회관 국화홀에서 조찬회를 했다.

국회의원들과 사업 참여 대학의 총장 등 40여명이 참석, 지역과 지역대학 현안을 논의하고 발전을 위한 토론을 벌였다. 

최근 혁신도시법, 지역균형특별법 개정 등 그동안 지역 정치권과 지역 사회가 한 목소리를 내면서 얻은 성과를 되돌아보고 지역혁신성장 체계 구축, 지역수요 기반 핵심 인재 공동 육성, 대학교육 혁신 등 공통 과제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지역 광역자치단체와 충남대를 비롯한 21개 지역 대학이 참여하고 있는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선정을 앞두고 지역 정치권과 대학이 힘을 모으고 협력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충남대 이진숙 총장은 "지역 대학들은 교육과 연구, 인재양성이라는 본연의 역할에 더해 지역발전을 위한 혁신 플랫폼 수행 책무를 요구받고 있다"며 "혁신 성장 구심점 역할을 해야 하는 시대적 사명 속에 사업 선정과 실행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지역사회의 힘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공주대 원성수 총장은 "수도권 일극 집중 시대를 맞아 지역 불균형 해소 및 국토 균형발전을 위해 대학이 역할을 해야 한다"며 "지역혁신 사업을 반드시 유치할 수 있도록 힘을 결집해 달라"고 청했다. 

한편 충남대는 지난 4월 대전시, 세종시, 충남도에 이어 지난달 21개 지역대학들과 협약을 체결하는 등 사업 유치를 위해 노력을 기울여오고 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