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충북도의회 · 충북도 2청사 건립 '본격화'

행정절차가 마무리된 충북도의회 청사와 도청 제2청사 건립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충북도는 설계가 끝나면 내년 7월 첫 삽을 뜰 계획이다.

오는 2023년 12월 완공이 목표다.

11일 도에 따르면 다음 달 도의회·도청 2청사 건립을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에 들어갈 예정이다.

타당성 조사와 중앙투융자심사 등이 완료된 데 따른 것이다. 도는 지난해 9월 기본계획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행정안전부에 의뢰했다.

예비비를 포함해 예산을 500억원 이상 투입하는 사업은 지방재정법령에 따라 이 조사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

도의회 청사 등의 건립에는 공사비 617억원 등 775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이 맡아 진행한 타당성 조사는 지난 4월 '적정' 판정을 받았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이뤄진 중앙투융자심사도 이달 초 통과했다.

도의회·도청 2청사 건립 사업은 밑그림이 새로 그려졌다. 애초 도의회 청사만 신축할 계획이었으나 의견 수렴 등을 거쳐 도청사도 함께 짓기로 했다.

청주시 상당구 문화동 옛 청주 중앙초등학교 터 1만2331㎡에 도의회 청사와 도청 2청사, 지하 주차장 등을 조성한다.

이 중 도의회 청사는 지상 5층, 지하 2층, 연면적 8864㎡ 규모로 건립된다. 도청 2청사는 연면적 5700㎡로 지어진다. 행정·의회 통합 자료실, 작은 도서관, 워크숍 룸 등 도민 편의공간도 마련된다.

2층으로 조성되는 지하 주차장은 1만4300㎡ 규모다. 450대를 세울 수 있다. 기존 도청 청사 381대를 포함하면 모두 831대를 주차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타당성 조사 등 행정절차가 완료됨에 따라 도의회 청사 등의 건립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며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북도의회 신청사는 도청 인근 옛 중앙초 부지에 연면적 1만6161㎡로 건립할 계획이었다. 지하 1층, 지하 5층의 청사와 지하 주차장 등이 들어선다.

도는 지난해 1월까지 기본 및 실시설계, 건축 인허가 등을 마칠 예정이었다. 하지만 2018년 8월 설계 용역을 중단했다.

도의회와 시민단체 등이 여건 변화에 따른 확대 건립을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세 차례에 걸친 청사 건립 자문위원회 회의를 통해 도의회 독립청사에서 '도의회 및 도청 2청사' 건립으로 변경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