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충남 22개 공공기관 "2030년까지 지역인재 40% 채용"
▲ 충남도 양극화 해결 비전 도민 보고회 모습.

충남도가 2030년까지 22개 공공기관 등에서 지역인재 채용을 최대 40%까지 늘리는 등의 양극화 해결 비전을 제시했다.

도는 23일 도청 문예회관에서 '포용사회로의 힘찬 전진, 더 행복한 충남 양극화 대책 도민 보고회'를 열고, 양극화 해소를 위한 다양한 정책 추진 의지를 밝혔다.

이날 보고회에서 양승조 충남지사는 이 자리에서 2030년까지 8조1121억원을 투입해 양극화 해결을 위한 3대 목표, 6대 추진전략, 74개 실행과제를 추진하겠다고 대내외 선포했다.

구체적인 3대 목표는 소득 및 고용 불균형 완화, 취약계층의 보호와 회복, 경제사회 포용성장 기반 강화 등이다.

6개 추진 전략은 임금보장과 근로여건 개선, 지역 중심 일자리 창출, 경제적 양자 지원, 사회 안전망 확대, 지역 선순환 경제체제 구축, 공정한 기회보장과 공동체 형성 등이다.

도는 이를 바탕으로 74개 실행과제를 추진할 방침이다.

74개 실행과제 중에는 임금수준과 근로조건에 대한 실태조사를 토대로 표준임금체계를 구축하는 내용이 담겼다.

특히 임금공시제를 통해 동일노동 동일임금제 시범사업을 실시하는 동시에 독거노인의 주거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노인의 고독사 예방과 노년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충남형 독거노인 공유주거모델을 개발하는 등 핵심 사업으로 분류해 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일자리지원 기반 강화를 위해서도 '지역인재 채용 목표제'를 도입한다.

도와 충남개발공사, 충남연구원 등 22개 공공기관 및 출자·출연기관은 이 자리에서 2030년까지 최대 40% 지역인재를 신규 채용하기로 협약했다.

도는 12개 핵심과제를 포함한 74개 실행과제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가칭 포용성장위원회를 구성, 양극화 관련 정책에 대한 기획 및 조정, 환류체계를 일원화할 방침이다. 또 각 유관단체 및 기관 간의 거버넌스 구축을 통한 공조체계를 확보한다.

양승조 지사는 "상위 1%가 소득의 12.2%를 차지하며, 상위 10%의 소득집중도가 43.3%에 달하고 있다"며 "세계가 부러워하는 경제 성장 이면에는 이러한 그늘이 자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