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오송바이오지구에 3개 1010억 투자협약

충북도와 청주시,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은 24일 도청에서 비엘엔에이치㈜, ㈜아마존케이, 라파로페 등 3개사와 오송 바이오폴리스지구 내 공장 신축을 위한 101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으로 도와 시, 충북경자청은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행정적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이들 기업은 투자 사업 이행과 규모 확대를 위해 노력하는 동시에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 힘쓰기로 했다.

캐나다 투자기업인 비엘엔에이치는 해외 기술력을 활용한 무독성 소독제 제조를 위해 향후 5년간 660억원을 투입해 3만4000㎡ 용지에 공장을 짓는다.

아마존케이는 국내 중견 물류기업 ㈜엘에스티의 자회사이자 홍콩 투자 기업이다. 300억원을 들여 2025년까지 1만9000㎡ 터에 중부 거점 물류센터 등을 설립할 계획이다.

화장품 벤처기업인 라파로페는 충북을 대표하는 화장품 기업을 목표로 향후 6년간 1650㎡ 용지에 50억원을 들여 공장을 건립한다.

이들 기업이 공장을 가동하면 150명 이상의 고용창출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코로나19에도 청주 오송의 발전 가능성을 고려해 투자를 결정한 것에 감사하다"며 "적극적인 협력 관계를 유지하며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