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K-뷰티' 일본 휩쓸다!"현지 쇼핑몰 · 역직구 판매 급증 … 중국 이어 두번째 화장품 수출시장 부상"

K-팝에 이어 'K-뷰티'가 일본 열도를 휩쓸고 있다.

이에 따라 홍콩과 미국을 제치고 일본이 중국에 이은 두 번째 화장품 수출 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통계진흥원과 전자신문 보도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누적 일본향 화장품 수출액은 3억9764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61.7% 증가했다.

4분기를 남긴 현재 벌써 지난 한 해 수출액 3억4276만 달러를 넘어선 것이다.

코로나 영향에도 현지 쇼핑몰과 온라인 해외 직접판매(역직구)를 중심으로 판매가 빠르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특히 기존 일본 내 K-뷰티 열풍을 주도했던 색조 화장품뿐 아니라 기초 화장품 판매도 빠르게 늘면서 고공성장을 이어가는데 성공했다.

따라서 지난달 일본향 화장품 수출액은 5490만 달러를 기록하며 홍콩(5243만 달러), 미국(4815만 달러)을 제치고 중국에 이은 두번째 수출국으로 자미매김하게 됐다.

K-뷰티의 글로벌 성장속에 일본시장 성장세가 유독 가파르다.

지난달 일본향 화장품 수출 신장률은 85.3%로 전체 신장률 48.8%를 훌쩍 웃돌았다.

이는 한국 화장품에 대한 인식이 크게 달라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즉, 기존에는 주로 색조 화장품과 쿠션, 틴트 등 특정 카테고리에 한정돼 있었지만 최근에는 스킨케어, 베이스, 포인트 메이크업 등 기초와 색조를 가리지 않고 국내서 유행하는 상품이 일본에서 그대로 높은 판매 실적으로 보이고 있는 실정이다.

여기에다 2세대 로드숍 브랜드의 일본 진출도 재확산하고 있는 점도 성공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한편 화장품 브랜드 뿐 만 아니라 헬스앤뷰티 스토어도 일본시장을 공략 할 예정이기 때문에 일본시장의 점유율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