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청주시 '부동산 조정지역' 해제는 언제쯤?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인 충북 청주시 4개 구(區)의 집값과 전셋값 상승세가 꺾이고, 거래량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1월 청주시 주택 매매가 상승률은 0.16%로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지난 6월(2.75%)에 견줘 상승 폭이 축소됐다.

아파트 매매가격도 내렸다.

지난달 30일 기준 청주시 아파트 매매가격 지수는 0.33%를 찍었다. 지난 6월 19일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이기 직전인 6월 15일(1.05%) 보다 낮았다.

상당구(0.73%→0.06%), 서원구(0.84%→0.08%), 흥덕구(1.31%→0.76%), 청원구(1.33%→0.29%) 4개 구 아파트 매매가는 하락세를 보였다.

전셋값은 흥덕(0.53%→0.63%)은 올랐고 상당(0.22%→0.19%), 서원(0.39%→0.13%), 청원(0.56%→0.18%)은 내렸다.

주택과 아파트 거래량도 확연히 줄었다.

주택 거래량은 6월 3560채에서 10월 1272채로 줄었다.

아파트는 6월(3125채)에 견줘 10월(1056채) 거래량이 감소했다.

국토교통부는 청주시 동 단위 지역과 오창·오송읍을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었다.

청주시는 지난달 17일 ▲직전 3개월간 주택가격상승률 소비자물가상승률의 1.3배 초과 ▲직전 2개월간 월평균 청약경쟁률 5대1 초과 ▲주택보급률 또는 자가주택 비율 전국 평균 이하 ▲직전 3개월간 분양권 전매거래량 전년 동기 대비 30% 이상 증가 등을 이유로 국토부에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요청했다.

국토부는 이달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조정지역 해제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청주시가 조정대상지역을 벗어나지 못하면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지역 부동산 경기가 더 어려워질 수 있다"면서 "시장 위축을 최소화하기 위해 조정지역은 반드시 해제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