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 사업' 온다

교육부가 디지털 인재 10만명 양성을 목표로 올해 1분기부터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 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

주관대학과 참여대학을 묶어 선정할 계획이며, 선정대학에는 832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1390억원이 투입되는 디지털 핵심인재양성 훈련도 새롭게 실시한다.

◇ '혁신공유대학사업' 인재 양성 

교육부는 과기정통부, 산업부와 올해 1분기에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사업'을 추진한다.

디지털 신기술 분야 전문인재 10만명을 집중 양성하기 위해서다.

여러 대학이 교원, 시설, 기술, 교육과정 등을 공유하는 디지털 기반 사업이다.

교육부는 신기술 분야별로 주관대학과 참여대학 등 복수로 특화 대학을 선정할 계획이다.

총 21개 분야 중 8개 분야를 우선적으로 지원한다. 총 832억원의 예산이 배정됐다.

선정된 특화 대학은 교육과정을 공유·개방하고, 핵심인재를 본격 양성한다.

1390억원이 투입되는 '디지털 핵심인재양성 훈련(K-Digital Training)'도 새롭게 실시한다.

청년들이 선호하는 혁신훈련기관이 참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정부는 훈련을 통해 빅데이터 등 디지털 분야 실무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BL(Project Based Learning)기반 학습을 통해 18만명의 인재를 양성하는 것이 목표다.

올해 사회정책방향에는 인공지능(AI)과 미래차,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등 BIG3 분야의 전문인재를 집중적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 담겼다.

필요 인력을 키우기 위해 범부처가 동원된다. 이들은 사업 연계·조정, 규제 개선 등을 시행한다.

상반기에는 사람투자 인재양성협의회 산하에 ‘BIG3 인재양성 TF’를 구축․운영할 계획이다. 

이처럼 정부가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에 주력하는 이유는 코로나19로 인해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됐음에도 대비 역량이 미흡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 인구절벽으로 벼랑 끝 지역대학 지원

인구감소 등 지방의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혁신을 추진하기 위해 대학과 지자체를 중심으로 지역혁신주체 간 연계‧협력 사업도 추진한다.

교육부는 지난해 시작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의 신규 플랫폼을 선정하고, 규제샌드박스를 본격적으로 도입한다.

지역혁신사업은 지자체, 대학, 지역혁신기관들이 플랫폼을 구성하고, 지역의 핵심 분야를 선정해 교육체계 개편, 지역혁신기관과의 협업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교육부는 사업에 선정된 플랫폼을 대상으로 고등교육 혁신특화지역을 지정해 지역맞춤형 규제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지방대육성법 개정안이 통과되면서 고등교육혁신특화지역을 지정할 근거가 마련됐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