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충남 '미래 20년 비전·전략' 계획안 확정!

충남도가 지역과 지역, 중앙과 지역이 함께 연대하고 협력하는 미래 20년 비전·전략이 담긴 계획안을 완성했다.

충남도는 30일 '제4차 충청남도 종합계획(2021∼2040)'이 국토교통부 승인을 거쳐 확정·공고했다고 밝혔다.

이 종합계획은 과거 국가 주도의 성장과 개발 중심에서 탈피해 인구감소, 기후변화, 기술혁신 등 미래 여건변화를 반영한 새로운 미래상이 담겼다.

도는 지난해 제4차 계획수립을 위한 기본구상 및 부문별 발전 방향을 설정하고, 시·군 설명회, 도민참여단 회의, 전문가 세미나, 자문회의, 주민공청회 등을 거쳐 계획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그 결과, 제4차 종합계획은 '삶의 질이 높은 더 행복한 충남'이라는 비전 아래 경제·환경·사람·복지·문화 중심의 5가지 목표를 설정했다.

목표 실현을 위한 5대 추진전략으로는 포용적 경제 일자리 및 농업 경쟁력 강화, 지속가능한 청정 환경 및 자원 관리,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정주 환경 인프라 조성, 더불어 누리는 지역발전기반 강화, 품격 있는 문화·관광지역 조성 등이 제시됐다.

구체적으로 포용적 경제 일자리 및 농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포용과 혁신기반의 산업·경제 생태계 조성, 농림축산업의 공익적 가치 증대, 해양수산의 혁신성장 기반 조성 등을 추진한다.

지속가능한 청정 환경 및 자원관리를 위해서는 미래 지속을 위한 건강한 자연환경 확보, 주민 환경권을 보장하는 생활환경 조성, 기후위기 시대, 지속가능한 미래를 여는 에너지 전환 등 4가지 방향으로 계획을 수행한다.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정주환경 인프라 조성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인구감소시대 도시생활공간 조성, 읍·면 중심의 지역 맞춤형 토지이용관리, 충남형 스마트도시 조성, 총체적 지역사회 재난 관리 여건 조성, 인구구조 변화대응 생활서비스 제고, 교통복지 증진 및 친환경·첨단교통·물류기반 구축 등을 추진한다.

더불어 누리는 지역발전기반 강화 부문에선 지속가능하고 매력있는 농촌 육성, 풍요로운 일상을 영위하는 통합적 균형발전, 다양하고 안정적인 주택 및 주거복지 제공, 저출산·고령사회 대비 사회안전망을 구축한다.

품격있는 문화·관광지역 조성을 위해서는 도민 누구나 향유할 수 있는 문화기반 조성, 지역이 주도하는 관광 개발 등으로 짜였다.

공간적으로는 서해안권, 북부권, 금강권 3대 균형발전 권역과 북부스마트산업권, 충남혁신도시권, 해양신산업권, K-바이오산업권, 국방・웰빙산업권 5대 산업발전 권역 등 계획권역을 유연하게 구상함으로써 연대와 협력을 촉진하고, 상생 발전을 활성화한다.

서해안권은 충남혁신도시를 환황해권 중심도시권으로 설정해 동서균형발전의 축으로 삼고, 국제해양관광 및 국가기간산업지대로 육성할 계획이다.

북부권은 천안·아산시를 중심으로 스마트도시권을 형성해 스마트 지식산업지대로 발전시키고, 금강권은 공주역을 호남 상생 발전의 축으로 활용하고 국가행정기능 분담 및 특화자원을 활용한 혁신성장지대로 육성할 계획이다.

도는 종합계획의 실행력을 확보하기 위해 계획기간(2021~2040)동안 141조9980억 원을 투입한다.

도는 이 계획이 차질없이 진행될 시 2040년 충남 인구가 2020년 212만 명에서 236만 명으로, 지역 내 총생산(GRDP)은 115조5000억 원에서 143조7000억 원으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