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대학입학금 전면 폐지된다!교육부 '2021년 청년정책 시행계획' 추진 ... "기숙사 확충 · 혁신공유대학 신설"

내년부터 대학입학금이 전면 폐지된다.

또한 대학생들의 주거비 부담을 덜기 위해 6000명 규모의 기숙사가 확충된다.

미래인재 10만 명 양성을 목표로 혁신공유대학 사업도 신설했다.

교육부는 제3차 청년정책조정위원회에서 심의, 의결된 '2021년 청년정책 시행계획'에 따른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소관 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시행계획에는 청년정책 5대 분야인 ▲일자리 ▲주거 ▲교육 ▲복지·문화 ▲참여·권리 등 교육부 소관 37개 과제가 포함됐으며 예산은 5조원이다.

이에 따르면 교육부는 우선 대학생 주거 부담 완화를 위해 올해 6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다양한 유형의 대학생 기숙사를 확충한다.

기숙사비 부담을 줄이고자 기숙사비 현금분할납부 비율은 전년 33%에서 36%로, 카드납부 비율은 전년 21%에서 24%로 확대한다.

교육비 부담 완화를 위해 대학 입학금 단계적 폐지도 지속 추진해 2022년에는 입학금 제도를 폐지할 계획이다.

2020년 520만원이던 국가장학금 저소득층 지원액을 2022년에는 700만원까지 늘리고 학자금 대출금리도 지난해 1.85%에서 올해 1.7%까지 인하한다.

미래인재 10만 명 양성을 목표로 혁신공유대학 사업도 신설해 올해 상반기 중 8개 신기술 분야에서 48개 내외 대학을 선정해 교육과정을 운영할 계획이다.

8개 신기술 분야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차세대(시스템/지능형) 반도체 ▲미래자동차 ▲바이오헬스(맞춤형 헬스케어 포함) ▲실감미디어(콘텐츠)(AR/VR 포함) △지능형 로봇 △에너지 신산업(신재생 에너지) 등이다.

아울러 지역 청년인재 대상 맞춤형 지원체계 구축을 위해 지자체-대학 협력 기반 지역혁신 플랫폼을 올해 1개 늘려 4개로 확대 운영한다.

또한 직업교육 지원을 위해 올해 5개 대학에서 마이스터대를 시범 운영한다.

신산업분야 특화 선도전문대학도 올해 12개 대학을 지정, 운영할 계획이다.

고등교육 재정 투자 방향 내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대학재정 배분 방향을 반영해 재정지원사업의 지역 간 균형 제도화를 유도하고, 기존 국립대 사업의 단계적 개편·통합 등으로 재정 확대 와 효율화 방안을 마련하는 등 국립대 지원 체계화에도 힘쓸 계획이다.

청년 미래역량 강화에도 나선다.

신기술분야 인재양성을 위한 혁신공유대학 사업에 8개 분야 48개 대학을 선정하고 산업계 및 학생 수요에 기반한 직업계고 학과 개편 및 부처연계형 직업계고 지원도 추진한다.

대학 미진학 청년 교육비 지원도 확대한다.

고졸청년의 후학습 장학금은 지난 해 7000명에서 올해 9000명으로 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저소득층 대상 평생교육 바우처 지원도 지원대상과 금액을 2배 늘렸다.

고졸 청년의 취업지원을 위해 고교 취업연계 장려금을 전년 400만원에서 올해 500만원으로 100만원 늘리고 취업지원관도 지난해보다 180여명 확충해 배치한다.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K-MOOC) 학점은행제 과정 운영 등 평생교육 지원을 확대한다.

신입생 정신건강 검사, 대학 내 인권센터 확충 등 대학(원)생의 복지 지원과 권리 보호방안도 본격 추진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청년 삶의 변화를 뒷받침할 수 있도록 정책 효과성을 제고하고, 특히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학생들의 진로·취업과 복지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