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비대면 창업기업' 400개 육성 … 600억원 쏜다

12개 정부 부처가 협력해 비대면 분야에서 600억 원을 투입해 창업기업 400개를 지원할 예정이다.

창업기업은 각 부처가 선별하게 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7일 이러한 내용을 중점으로 '2021년 비대면 분야 유망 스타트업 육성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교육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산업통상자원부, 농림축산식품부, 국토교통부, 문화체육관광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양수산부, 환경부, 특허청 등 12개 정부 부처가 협업한다. 

코로나 이후의 시대를 이끌 비대면 분야 유망 창업기업을 신속하게 발굴·육성하기 위해 올해 신설한 사업이다.

당초 올해 예산은 300억 원이었으나 추경으로 예산 300억 원을 더해 총 600억 원 규모로 추진된다.

400개의 창업기업을 지원하는데 사용된다.

12개 부처가 협업하는 사업이기에 눈길을 끈다.

각 부처가 소관분야 창업기업을 평가해 선별하고 중기부가 연계 지원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계획이다.

선정된 창업기업은 기업당 최대 1억 5000만 원의 사업화 자금을 지원받으며 기술·인증·판로 등 분야별 소관부처의 특화 프로그램을 지원받을 수 있다.

교육부와 산업부는 교육 분야에서 협업하게 된다.

교육부는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공공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주요 비대면 기술을 활용한 온라인 교육 콘텐츠·플랫폼 관련 창업기업을 발굴한다.

국내외 교육현장에 사전 적용해 볼 수 있는 테스트베드를 제공하고 전문적인 상담도 지원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학교 교육 이외 분야까지 적용 가능한 에듀테크 시스템 관련 창업기업을 선발하고 투자자 및 기술 전문인력 매칭, 플랫폼 대기업과 네트워킹 등을 통한 해외진출에 중점을 두고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또 ▲복지부와 식약처는 의료분야 ▲농식품부, 국토부, 해수부, 환경부는 생활·소비분야 ▲문체부, 과기정통부는 콘텐츠 분야 ▲특허청은 기반기술 분야에서 협업하게 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예비창업자 및 창업기업 대표자는 8일부터 27일까지 케이-스타트업 누리집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이후 각 주관기관에서 서류평가와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지원기업을 선정한 후 6월부터 지원하게 된다. 

사업설명회는 13일 창업진흥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케이-스타트업 누리집의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고 통합콜센터(1357)로도 문의 가능하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