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초광역권 공유대학 모델' 만든다 … "지역혁신플랫폼은 초광역형 전환"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왼쪽 다섯째)이 김수복 단국대 총장(왼쪽 네번째)등 혁신공유대학 주관사업대학 총장들과 지난 9월 혁신공유대학사업 출범을 선포하고 있다.

정부가 초광역형 인재양성 체계를 구축해 지역인재 정착을 유도한다.

정부는 이를 위해 초광역권 공유대학 모델을 수립하고, 이를 대학 유형으로 제도화해 학위를 인정하는 방안을 단계적으로 검토한다.

또한 교육분야 최초로 고등교육 혁신 특화지역을 도입하고, 기존의 지역혁신플랫폼은 초광역형으로 단계적 전환을 지원한다.

정부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고 17개 시·도지사가 함께하는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 행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관계부처 합동 '초광역협력 지원전략'을 발표했다.

초광역협력 지원전략에 따르면 정부는 지역 주민들이 초광역협력의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산업‧인재양성 등 분야별 초광역협력 촉진 정책을 도입한다.

이에 따라 인재 양성을 위해서는 지역대학 혁신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초광역형 인재양성체계를 구축해 지역인재의 정착을 유도한다.

구체적으로는 초광역권 공유대학 모델을 수립하고, 이를 대학 유형으로 제도화해 학위를 인정하는 방안을 단계적으로 검토한다.

또한 교육분야 최초로 고등교육 규제특구인 고등교육 혁신 특화지역을 도입하고, 기존의 지역혁신플랫폼은 초광역형으로 단계적 전환을 지원한다.

정부는 또한 사회관계장관회의 내 범부처 초광역 인재양성 협업 거버넌스를 구축해 협업과제에 대한 지원 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