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K-제약바이오 '보스턴'서 글로벌 나간다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전 세계 바이오의약품 산업의 핵심 지역인 미국 보스턴에서 글로벌 진출을 가속화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원희목 회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보스턴에서 열린 ‘한국바이오혁신센터’ 개소식에 참석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개소한 한국바이오혁신센터는 미국 보스턴 켄달스퀘어의 캠브리지 이노베이션센터(CIC)에 자리를 잡았다.

CIC는 보스턴, 마이애미 등 9개 지역에 위치한 공유사무실이다.

각국의 7500여개 기업이 입주해 실시간 정보공유와 파트너십, 기술이전, 합작투자법인(JV) 설립 등 활동을 하고 있다.

이번 개소를 통해 미국 현지에 진출하는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도 더욱 긴밀한 민관협력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앞서 CIC에 입주한 GC녹십자, 대웅제약, 스탠다임, 웰트, 유한USA, 팜캐드, 한미약품 등에 이어 국내 기업의 CIC 진출은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이미 입주한 기업을 포함해 10여개 제약바이오 기업이 올해 CIC에 입주할 예정이다.

보건산업진흥원은 지난 2월 센터 지원 기업 10개사를 선정, 이들에 임대료와 현지 법인·지사 설립, 전문 컨설턴트 자문, 회의실·편의시설 인프라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10개사는 라이플렉스사이언스, 보로노이, 아리바이오, 유한USA, 웰트, 일동제약, 일리미스테라퓨틱스, 제너로스, 한미약품, 휴온스USA다.

제약바이오협회 역시 이들의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 지원으로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3695억 달러)인 미국 진출을 도울 계획이다.

협회는 임대료 및 현지 네트워크 자문료 등을 지원하게 된다. 

원희목 회장은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사업을 적극 전개해 온 우리 협회는 앞으로 보건산업진흥원 미국 지사와 더욱 긴밀한 협력관계를 토대로 진출기업의 성공적 안착을 물심양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회는 매리어트 호텔에서 보스턴에 이미 자리를 잡았거나 향후 진출 계획이 있는 제약바이오 기업 관계자 등  130여명을 초청해 ‘한·보스턴 제약인의 밤’을 개최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