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KAIST "시스템반도체설계 실무인력 양성"

KAIST가 학교 밖에 시스템반도체 실무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장을 개설하고 국내 반도체 팹리스(설계 전문회사)의 인력난 해결에 나선다.

KAIST는 반도체설계교육센터(IDEC) 동탄 교육장 개소식 및 시스템반도체설계 실무인력양성과정 제1기 입교식을 했다고 4일 밝혔다.

KAIST IDEC 동탄 교육장은 지난해 11월 체결한 화성시와 KAIST 간 업무협약의 후속조치다.

롯데백화점 동탄점이 화성시에 기부한 KAIST-화성 사이언스허브에 입주했고 산업계가 필요로 하는 시스템반도체 설계 교육센터를 운영하며 관련 교육과정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날 1기 입교식을 한 시스템반도체설계 실무인력양성과정은 산업현장에 즉시 투입할 수 있는 실무인력을 양성하는 중·장기 교육 프로그램이다.

앞서 지난 6월 말 수강생 모집에서 40명 선발에 총 306명이 지원, 8대 1이 넘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이에 따라 IDEC은 수강생들의 수요를 반영해 정원을 배로 늘린 80명을 최종 선발했다.

이날 입교한 학생들은 오는 11월까지 총 16주 동안 반도체 설계 전문교육을 받게 된다.

아날로그 트랙 40명, 디지털 칩 설계 특화 트랙 40명으로 구분돼 각 기초과정부터 설계실습까지 심층 교육을 이수한다.

이를 위해 KAIST, POSTECH 등 국내 우수대학 교수와 현직 설계 기업 임원 및 엔지니어 등 총 23명의 반도체 설계 전문 강사진을 초빙했다.

또 교육과정 중 수강생 대상으로 기업설명회 등을 개최하며 한국팹리스연합과 연계해 교육 수료자들에게 관련 분야 취업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KAIST IDEC는 향후 기업과 수강생의 수요를 조사하여 FPGA(Field Programmable Gate Array; 용도에 맞게 회로를 다시 새겨넣을 수 있는 비메모리 반도체), 인공지능(AI) 트랙 등의 추가 교육과정도 신설할 계획이다.

박인철 KAIST IDEC 소장은 "산업체 현장에 즉시 투입할 수 있는 실무 인력을 양성하는 이번 프로그램이 국내 반도체 중소·중견 팹리스 업계의 인력 부족 현상을 해소하는 데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AI 반도체가 국가적 전략기술로 부각되는 가운데 KAIST가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KAIST는 반도체 분야에서 지난 17년 동안 미국 메사추세츠 공과대학(MIT), 스탠퍼드 등 유수 대학을 제치고 국제반도체회로학회(ISSCC)에서 최고의 성적을 기록 중이다.

특히 ISSCC에서 17년 간 채택된 KAIST의 논문은 평균 8.4편으로, 경쟁자인 MIT(4.6편)와 캘리포니아대학교 로스앤젤레스(UCLA·3.6편)에 비해 배 가까운 성과를 내고 있다.

집적회로 분야 학술대회인 초고밀도집적회로학회에서도 2022년 세계 대학 중 1위를 기록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