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청주 강소연구개발특구' 확장 속도 낸다

연구개발을 통한 신기술 창출 및 연구개발 성과 확산과 사업화 촉진을 위해 조성된 충북 청주 강소연구개발특구 면적 확장 추진이 올해 안에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충북 청주 강소연구개발특구는 2019년 6월에 충북대학교를 중심으로 기업과 연구·지원기관이 집적된 오창과학산업단지 배후공간 일부를 활용해 총 2.2㎢ 규모로 지정됐다. 

충북 청주 강소연구개발특구 내에는 210여개 기업이 입주해 있으며 스마트IT부품·시스템을 특화분야로 선정해 스마트전자부품, 스마트센서, 이동체통신시스템 등을 집중 육성했다.

그 결과 연구소기업 23개 설립, 기술이전 59건, 기업 매출액 약 204억원, 일자리 160여명 창출 등 기술이전 사업화, 창업 및 일자리 창출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충북도는 기존 2.2㎢ 면적에서 배후 공간이 0.65㎢ 확대된 2.85㎢ 로 면적을 확대해 오창산단 벤처단지 및 일부 산업단지 내 56개 신성장 기업 편입 및 혁신지원센터, 지식산업센터를 통한 입주공간 확보 등을 계획하고 있다.

이번 확장을 통해 에코프로, 그린광학 등 56개 기업을 유입해 지역 특성화 분야의 자체 수요공급망이 구축되고 기술사업화 성과 도출이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혁신지원센터 및 지식산업센터 편입을 통해 310여개 입주공간을 확보함으로써 그동안 고질적이었던 입주공간 부족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기대된다. 

강소특구 지정 혜택으로는 R&BD(기술사업화) 자금지원을 통한 기술발굴 및 연계사업 지원, 기술이전 사업화 지원, 기술창업 및 특화분야 성장 지원 등 체계적인 특구 육성사업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연구소기업·첨단기술기업의 세제감면, 각종 개발부담금 감면 등이 있다.

충북도는 청주 강소연구개발특구 확장을 위해 지난 9~10월 현장조사 및 전문가 대면회의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을 보완하는 등 11월 전문가위원회 및 12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특구위원회 심의에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