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충북대 SW중심대학사업단 '청년 CEO를 위한 창립기념행사' 성황
▲ 이건명 사업단장(왼쪽서 다섯번째)을 포함해 행사 참여자들이 단체사진을 찍었다.

충북대학교 SW중심대학사업단이 11월 14일 창업 액셀러레이션 동아리 활동을 통해 회사를 창립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학연산공동기술연구원에서 '청년 CEO를 위한 창립기념행사'를 가졌다.

학생들은 지난 3월부터 진행된 창업동아리 활동을 시작으로 9개월간의 여정을 마치면서 지난 9월에 진행된 'ICT 기반 기술창업 모의 IR 투자 경진대회'를 통해 기술창업아이템에 대한 외부 투자자들의 1차 검증을 받은 후 창업동아리 활동 12팀 모두 사업자 등록을 하고 창업에 도전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박찬식 SW산학협력센터장(지능로봇공학과 교수)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이건명 SW중심대학사업단장의 창업장학금 전달식과 박찬식 센터장의 12개 회사 구성원 33명의 명함 전달식이 진행됐다.

또한 충북과학기술혁신원 문화콘텐츠 사업부 이한솔 선임연구원은 기창업자들의 창업 후 연계 지원 사업에 대한 안내를 했다.

특히 이번 창업 액셀러레이션 동아리 활동 기간에 MEDI-U(백인혁 대표, 소프트웨어학부 3학년) 회사는 제9회 대한민국 SW 융합 해커톤 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 이건명 사업단장(왼쪽서 두번째)의 창업장학금 전달식이 진행되고 있다.

POLAR(박성준 대표, 컴퓨터공학과 2학년) 회사는 한국스마트미디어학회 창업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우수논문학술상을 수상하면서 실력을 검증받았다.

이건명 SW중심대학사업단장은 "9개월의 기간 속에서 창업자로서의 길을 걷는 인생트랙을 경험한다는 것은 빠르게 변하는 경쟁 사회 속에서 또 다른 핵심역량으로 작용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학생들의 미래를 독려했다.

한편 SW중심대학사업단 SW산학협력센터는 'AI기반 기술창업 활성화를 위한 단계별 창업지원 프로그램 운영모델'을 개발해 적용하고 있다.

Grow-UpⓇ 단계에서 창업교육을 기초로 하여 심화단계(창업아이템 컨설팅, 창업 액셀러레이션 연계)를 거쳐 창업 후 연계 방안을 찾아주는 체계로 진행되고 있다.

현재 SW중심대학사업단 창업 전담 강봉희 교수가 상주하고 있으면서 창업 프로그램 운영 및 Help Desk를 통해 학생들이 기업가 정신을 활짝 펼쳐 나갈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