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수의계약 무더기 적발 … 충북 40건 적발

충북도 출자·출연기관들의 수상한 수의계약 사례가 무더기 적발됐다.

2일 충북도가 공개한 출자·출연기관 종합감사결과에 따르면 충북문화재단 등은 분할 발주할 수 없는 사업을 나눠 수의계약하거나 수의계약 내용을 아예 공개하지 않은 사례가 적지 않았다.

충북문화재단은 2020년 1인 견적 수의계약 대상 사업이 아닌 충북문화관 경비용역을 수의계약했다.

인생나눔교실 기획사업 영상제작과 운영위탁 사업은 분할 계약할 특별한 사유가 없는데도 통합 발주하지 않고 사업을 2개로 나눠 2개 업체에 일을 맡겼다.

이 재단은 또 충북문화예술인회관 5층 LED전광판 제작 설치 사업을 하면서 전기공사 면허가 없는 무자격 업체와 계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충북도 교통연수원은 2020년 생활관 진입 계단 보수공사 등 3건의 공사를 수의계약했는데, 공사를 분할할 특별한 이유 없이 각각 1인 견적에 의한 수의계약 방식으로 공사를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충북학사 서서울관도 수의계약 관련 업무지침을 어겼다.

수의계약은 체결 후 10일 내에 홈페이지에 공개해야 하지만 2018~2022년 80건의 수의계약 중 62건을 기한 내에 공개하지 않았다.

충북연구원은 2017년 수의계약 121건을 공개하지 않다가 적발됐다. 충북연구원 역시 특별한 사유가 없었다고 도는 지적했다.

4개 출자·출연기관의 회계 처리도 엉망이었다.

충북문화재단은 휴가 중인 회계관의 직무 대리 지정 없이 627건 20억2400여만 원을 집행했다.

이자가 높다는 이유로 업무 약정도 하지 않은 은행에 지역문화진흥기금을 예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과도한 공무국외출장이 도마에 오르기도 했다.

2017년 7명이 공무국외출장을 다녀왔는데 이 중 5명은 퇴사한 상태다.

2019년 10월에는 9만원 상당 근조화환 3개를 한 상가에 보낸 일도 있었다.

도는 화환 값 20만원을 환수 조처했다.

충북학사는 도 소속 공무원인 비상근 임원에게 이사회 참석 수당을 지급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공무원은 출장비와 수당을 동시에 수령했다. 도는 101만원 수당 환수를 명령했다.

충북학사 동서울관은 공통 경비인 부서운영비를 부서장 개인 카드처럼 써온 것으로 드러났으며 충북연구원도 연구원의 업무추진비 집행 대상이 아닌, 유관 기관장이나 충북도의원 등에게 150여만 원 상당의 화환이나 화분을 보내온 것으로 확인됐다.

모두 지방 출자·출연기관 예산집행 기준을 위반한 사례라고 도는 지적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