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기초과학' 8개 대학 선정!8개 대학에 5년간 160억 원 지원 … "박사후 연구원 · 신진교원 집중 육성"

교육부가 박사후연구원과 신진교원 집중 지원에 나선다.

이를 위해 올해 8개 대학을 선정해 160억 원을 지원한다.

기간은 최대 5년이다.

최소 6개 대학은 비수도권 대학에서 선정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3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램프(LAMP, Learning & Academic research institution for Master’s·PhD students, and Postdocs) 사업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램프 사업'은 기존 과제 중심의 연구 지원에서 벗어나 대학이 연구소를 관리·지원하는 체계를 갖추고, 다양한 학과·전공의 신진 연구인력이 공동연구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존 일반 대학재정지원사업과 대학중점연구소 사업의 경우 연구 지원 개별 과제 중심이었다면 이번 램프 사업은 기관 중심 지원방식을 사용함으로써 연구역량 강화 지원의 효과성 증대를 노린다.

아울러 그간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포닥 및 신진교원에 대한 지원도 강화한다.

지원분야는 ▲수리·통계과학 ▲원자과학 ▲천체·입자·우주과학 ▲분자수준과학 ▲나노단위과학 ▲물질·에너지과학 ▲DNA·RNA 분자생물학 ▲진화·종의 다양성 ▲지구·해양·대기과학 ▲뇌·신경과학·기초의학 등 기초과학 10개 분야로 대학별 1개 분야만 선택할 수 있다.

지원대상은 4대 과학기술원을 제외한 일반 4년제 대학으로, 8개 대학 중 최소 6개는 비수도권 소재 대학에 배분한다.

지원기간은 올해 10월부터 최대 2028년 8월까지 5년(3+2년)이다.

1차년도는 사업기간(6개월)을 고려해 교당 약 20억 원을 지원하며, 2차년도 예산 규모는 잠정 교당 30억 원 내외 수준이다.

5년간 약 160억 원 규모다.

예비 접수는 6월 중 진행 예정이며, 대학별 사업 계획서는 7월 중 제출한다.

8~9월 선정평가를 실시해 10월부터 사업을 개시한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