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대전~세종시~충북 광역철도 예타 선정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 사업이 31일 기획재정부(기재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

2021년 국토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사업으로 반영된 뒤 같은 해 11월 국토부 사전타당성조사를 거쳐 기재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됨에 따라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절차만 남겨뒀다.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는 대전(반석)에서 정부세종청사, 오송, 청주 도심을 거쳐 청주공항에 이르는 지방권 광역철도 선도 사업이다.

국비 70%, 지방비 30% 등 약 4조2000억원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광역철도가 운행되면 대전에서 청주공항까지 90분에서 50분으로 40분 단축돼 정부세종청사 및 청주공항으로의 이동 편의도 증대된다.

예비타당성조사는 향후 조사 수행기관 선정 등을 거쳐 본격 착수될 예정이다. 3개 시·도는 앞으로 사업 타당성 검증과 평가에 공동 대응할 계획이다.

이장우 시장은 "향후 진행될 예비타당성조사 소요 기간 단축과 예타 통과를 위해 관련 지자체와 협력해 국토부, 기재부에 지속 협의하겠다"고 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