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충북 '지역특화 프로젝트' 2개 과제 선정

충청북도는 2일 중소벤처기업부의 '지역특화 프로젝트(레전드 50+)'에 도에서 제출한 2개 프로젝트가 모두 선정됐다고 밝혔다.

2개 프로젝트는 반도체 부품‧장비 기업 혁신성장 프로젝트와 이차전지 소재부품셀 기업성장 프로젝트이다.

이에 따라 2024~2026년 총 3년간 439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중기부 지역특화 프로젝트 사업은 6개 사업을 대상으로 이어달리기 패키지 형식으로 실효성 있는 기업지원을 추진하기 위해 처음 기획된 사업으로, 2024~2026년 총 3년간 연 2,790억원 정도(프로젝트당 100억원 ±α)를 지원할 계획인 사업이다. 

이번 프로젝트 선정은 17개 시도에서 제출한 35개 프로젝트를 대상으로 중기부의 컨설팅과 평가를 거쳐 최종 21개 프로젝트를 선정하였으며, 2일 중기부 주관으로 개최된 ‘지역혁신대전’에서 중기부 장관과 17개 시도 (부)단체장이 MOU를 체결하며 사업 선정과 시작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이번에 선정된 프로젝트는 서울, 강원 등 13개 시도는 1개, 충북을 비롯한 경기, 광주, 경남 4개 시도는 2개의 프로젝트가 선정되었다.

충북은 전국 최고를 자랑하는 반도체, 이차전지 인프라를 활용해 체계적으로 산업을 육성하고, 기업의 수요을 고려한 최적의 기업지원 프로그램으로 구성한 프로젝트를 제출해 타 시도보다 많은 2개 프로젝트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