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청주대 '산학 프로젝트 챌린지' 최우수상!
▲청주대 바이오의약학과 최재원 교수 연구팀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강우 학생, 최재원 교수, 김연준 학생, 신준섭 학생)

청주대학교(총장 김윤배)는 바이오의약학과 최재원 교수 연구팀이 최근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주관한 '2023 산학 프로젝트 챌린지'에서 최고상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산학 프로젝트 챌린지'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산업혁신인재성장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은 석·박사 과정의 대학원생들이 기업과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산업 현장의 기술적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달성한 성과를 공유하고 경진하는 대회이다.

최재원 교수 연구팀에서는 석사과정 2년 차 대학원생인 김연준, 신준섭, 이강우 학생이 산학 프로젝트에 참여했으며 충북 오송에 소재한 바이오시밀러 전문 기업인 ㈜로피바이오의 김지영 책임연구원 연구개발팀과 함께 산학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최재원 교수 연구팀은 ㈜로피바이오와 함께 국내 토착 말라리아인 삼일열 말라리아의 특이적인 진단을 위한 단일클론항체 개발을 위한 산학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며, 이 프로젝트를 통해 SCIE급 논문 발표 2건, 국내 특허출원 2건, 제품 개발 2건의 성과를 달성했다. 

또한 프로젝트 참여 학생이 ㈜로피바이오로 취업하는 등의 의미 있는 성과를 달성해 많은 주목을 받았다.

이 같은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던 저변에는 바이오의약학과 강정훈 교수가 연구책임자를 맡고 있는 '바이오융복합기술 전문인력양성사업'(주관기관 한국바이오협회)의 지원이 있어 가능했다.

산학 프로젝트 챌린지를 지도한 최재원 교수는 "대학-기업-참여 대학원생의 역할 배분과 긴밀한 협업, 그에 따른 성과 달성이 체계적으로 잘 이루어져 최고상 수상이 가능했던 것 같다"며 "오랜 기간 동안 고생한 우리 학생들이 자랑스럽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인력양성사업의 청주대 책임자인 강정훈 교수는 "한국바이오협회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으로 최상의 결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이번 장관상 수상을 모범 사례로 삼아 오송캠퍼스의 많은 학생들이 우수 인재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2023 산학 프로젝트 챌린지’는 전국 489팀의 1222명의 대학원생들이 열띤 경쟁을 펼쳤으며, 지난 10월 예선에 이어 본선 1차, 본선 2차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청주대 연구팀(팀명 말라리아)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