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교육부 · 전국 7개 라이즈 지자체 '충북대'서 모인다!
▲충북지역대학혁신지원센터(충북 RISE 센터)가 입주해 있는 충북연구원 전경.

대학과 지역, 기업이 맞춤형 지역인재양성을 위해 함께 힘을 모으는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라이즈)에 대한 워크숍이 열린다.

교육부와 7개 라이즈(RISE) 시범 지자체는 3월 28일 2시 충북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1층에서 '지역 수요 맞춤형 유학생 유치·양성을 위한 연수(워크숍)'를 개최한다.

라이즈(RISE) 시범 지자체 7곳은 부산, 대구, 충북, 전북, 전남, 경북, 경남이다.

지자체는 최근 대학, 기업 등과 협력하여 학령인구 감소와 지역소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지역 맞춤형 해외인재 유치 전략’을 주도적으로 마련하고 있다.

이에 교육부는 지난해 11월부터 '유학생 교육경쟁력 제고 방안'(Study Korea 300K Project)의 후속 조치 일환으로 라이즈(RISE) 시범지역 지자체가 지역의 산업수요에 기반한 해외인재 유치 전략을 수립할 수 있도록 전문가 상담(컨설팅) 등을 지원해 왔다.

이번 연수는 라이즈 시범 지자체가 지역 여건에 맞춰 수립한 '해외인재 유치 전략(안)'을 전국 시·도와 협력대학에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통해 각 시도가 타 지역의 우수 전략사례를 참고하여 수립 중인 '해외인재 유치 전략'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 외에도 이번 연수에서는 외국인 유학생 지원을 위한 시도별 거점 한국어센터 지정·운영 방향과 취업박람회 사업계획을 함께 안내하고 이에 대한 현장 의견도 청취할 계획이다.

박성민 기획조정실장은 "7개 라이즈(RISE) 시범지역을 시작으로 모든 시도에서 해외인재 유치 전략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아울러 유학생 유치 및 정주를 통해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